‘비행소녀’ 최여진, 절친 신동에 “남편으로 괜찮은 것 같아”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비행소녀' / 사진제공=MBN

‘비행소녀’ / 사진제공=MBN

배우 최여진이 절친 신동에게 “남편으로 괜찮을 것 같다”고 고백했다.

오는 23일 방송되는 MBN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이하 비행소녀)’에선 최여진과 절친한 사이로 알려진 그룹 슈퍼주니어의 신동이 그의 월세 하우스를 방문한다.

신동은 “원래 이 집에 남자가 자주 오느냐”고 물었고, 최여진은 “네가 지극히 내 타입이 아니라는 뜻”이라고 대답하며 이상형이 아님을 밝혔다. 이에 신동 역시 “누나도 확실히 내 타입이 아니다”라고 단호하게 선을 긋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두 사람은 서로의 이상형 발언이 무색할 만큼, 쿵짝이 잘 맞는 찰떡 커플 케미스트리로 미소 짓게 만들었다. 급기야 신동은 “이런 감정을 느끼면 안 되는데, 우리 굉장히 신혼 부부 같은 느낌“이라면서 스스로도 놀라는 모습을 보였고 최여진 역시 신동을 향해 “남편으로 괜찮을 것 같다”고 했다.

신동은 타고난 손재주로 최여진의 집 안 곳곳을 고쳐주며 남자다운 면모를 보였고, 심지어 점화가 안돼 가스점화기로 사용하던 최여진의 고장난 가스레인지까지 뚝딱 고쳐내는 신공을 발휘했다. 신동은 “누나랑 이런 느낌 받으니까 조금 이상한데”라면서도 “정말 결혼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최여진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최근에 프로그램을 같이 하면서 짧은 순간 급격하게 친해졌는데, 소위 ‘쿵짝’이 잘 맞는다“면서 “이야기를 하면 신동이 잘 받아쳐 준다. 그리고 내가 뭘 하면 잘 받아주는 것 같다. 은근히 다정한 스타일이다. 모르는 게 없다. 집안일들도 꼼꼼하게 잘한다”고 칭찬했다. 그러면서도 “서로 이상형이 아니기 때문에 편안한 것 같다. 내 경우엔 무쌍커풀의 눈에 갸름한 얼굴의 도시적인 남성이 이상형”이라고 선을 그었다.

‘비행소녀’는 이날 오후 11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