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 측 “오늘(21일), 사자가 송승헌 몸 빌린 이유 밝혀진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블랙' 스틸 / 사진제공=OCN

‘블랙’ 스틸 / 사진제공=OCN

OCN 드라마 ‘블랙’ 송승헌과 김태우, 두 남자의 미스터리가 밝혀진다.

‘블랙’에서 형사 한무강(송승헌)은 인질극에 휘말려 사망 선고를 받았으나 사자 블랙이 그의 몸을 빌리며 되살아났다. 몸은 그대로지만 영혼은 블랙인 무강은 예전과 180도 다른 모습으로 주변인을 당황시켰고 집으로 돌아온 그의 앞에 또 다른 무강이 나타나 시청자들의 의문을 자아냈다. 이어 검은 옷을 입은 무강의 얼굴이 다른 남자(김태우)로 바뀌며 그의 정체 또한 궁금증을 더했다.

짧은 등장만으로 강렬한 활약을 예고한 김태우의 정체는 바로 오리지널 블랙이다. 사자 세계에서 일 잘하기로 소문난 엘리트 블랙이 무강의 몸을 빌린 것. 때문에 무강은 비위가 약해 사건 현장에서 구역질을 하던 순둥이 형사에서 피해자의 시신만 보고도 사건을 파악하는 까칠한 능력자 형사가 될 수 있었다.

블랙은 왜 무강의 몸을 빌렸을까. 지난 2회 엔딩에서 인질극에 휘말려 총상을 입었던 그 모습 그대로 나타난 무강에게 블랙은 “기억을 못 하겠지만, 넌 그때 죽었어 한무강”이라고 말했다. 의뭉스러운 의도가 있는 것인지 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진다.

제작진은 “오늘(21일) 방송에서 시청자들이 지난 한 주간 가장 궁금해 했던 무강이 달라진 진짜 이유, 즉 사자 블랙이 무강의 몸을 빌린 이유가 밝혀진다. 블랙 김태우의 시선을 통해 저승사자 세계관도 공개될 예정이다”라고 귀띔했다.

‘블랙’은 매주 토, 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