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혁의 사랑’ 송영규, 오늘(21일) 출격…악덕 고용주役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송영규 / 사진제공=WS엔터테인먼트

송영규 / 사진제공=WS엔터테인먼트

배우 송영규가 오늘(21일)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변혁의 사랑’에서 악덕 고용주 민상호로 출격한다.

방송을 앞두고 송영규는 대본 인증샷을 공개했다. 사진 속 악덕 고용주 민상호 캐릭터의 특징을 담아낸 듯한 송영규의 수트 차림이 시선을 끈다. 브이자 손 포즈와 함께 젠틀한 미소를 짓고 있는 송영규의 훈훈한 모습은 악덕 캐릭터와는 상반돼 앞으로 그가 보여줄 얄미운 갑질 활약에 더욱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송영규가 분하는 민상호는 시공사 대표이자 각종 용역업체 대표로 임금체불, 무허가 불법파견, 횡령배임, 탈세, 부실시공을 공공연히 일삼는 전형적인 악덕 고용주 캐릭터. 불의와 갑질은 참을 수 없는 백준(강소라)과 철부지 재벌 3세 변혁(최시원), 두 사람과 민상호가 어떤 사연으로 엮이게 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동안 다양한 작품과 장르를 넘나들며 맹활약을 펼쳤던 그는 뛰어난 캐릭터 소화력과 개성있는 연기로 호평을 받아왔다. 천의 얼굴로 매번 색다른 연기를 펼치며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한 송영규가 ‘변혁의 사랑’에서 보여줄 또 다른 변신에 이목이 집중된다.

송영규는 본격적인 활약을 앞두고 “새로운 캐릭터를 맡는 것에 흥미를 느낀다. 이번에는 얄미울 수도 있는 악덕 캐릭터를 연기하게 됐다. 다각화된 캐릭터를 보여주고 싶다”며 “시청자분들이 ‘민상호 정말 얄밉다’고 할 수 있도록 최선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영규가 출연하는 ‘변혁의 사랑’은 매주 주말 오후 9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