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스타 아역은 나야 나”…아역 남다름, 남다른 필모그래피 ‘화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남다름 / 사진=출연작 스틸, 캡처

남다름 / 사진=출연작 스틸, 캡처

아역 남다름이 톱배우의 아역을 도맡으며 남다른 필모그래피를 쌓고 있다.

올해로 16세, 데뷔 8년차를 맞은 남다름은 ‘도깨비’ ‘기억’ 등 30여 편의 드라마와 ‘군도’ ‘허삼관’ 등 네 편의 영화에 출연하며 여느 성인 배우 못지않은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특히 유아인 이종석 강동원 임시완 준호 등 내로라하는 톱스타의 어린시절 역을 을 도받으며 대중의 눈도장을 찍었다.

‘육룡이 나르샤’를 통해 이방원이라는 인물을 함께 연기했던 유아인은 “캐릭터의 감정 기복도 크고 세밀한 부분까지 표현해야 하는 역할인데 너무도 멋지게 소화를 해준 것 같아 좋고 또 한편으로는 부담도 된다”며 “남다름이 소년 이방원의 기틀을 탄탄히 마련해 준 것 같아 고맙고 기쁘다”고 높게 평가했다.

‘군도’의 조윤 캐릭터로 인연을 맺은 강동원은 윤종빈 감독에게 “지금까지 해준 아역 가운데 나와 가장 닮았다”며 “마치 어린시절 사진을 본 것처럼 잘 뽑아주셨다”고 애착을 드러내기도 했다.

촬영에 한창인 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를 통해 만난 준호는 ” 다름이가 내 아역을 해줘서 고맙다”며 자신의 촬영분이 없는 첫 촬영장에 방문해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남다름의 좋은 배우로서의 성장 가능성은 시간이 지날수록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사랑스러운 아이에서 좋은 눈빛을 담은 소년으로의 역변 없는 비주얼 성장을 보여주고 있으며, 폭 넓은 감정선을 담아내는 연기력까지 갖췄다.

올해만 ‘도둑놈 도둑님’ ‘왕은 사랑한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 ‘그냥 사랑하는 사이’까지 네 편의 작품에 잇따라 캐스팅됐으며 촬영 중에 차기작을 검토하고 있을 만큼 바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남다름은 “존경하는 선배들과 한 인물을 연기할 수 있는 것이 매 순간 감사하고 기쁘다”며 “부족한 부분이 많지만 선배들이 이어가실 연기에 폐를 끼치지 않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조금씩 성장하는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