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법정’의 완성도, 신스틸러 있었기에 가능했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마녀의 법정' / 사진제공=아이윌미디어

‘마녀의 법정’ / 사진제공=아이윌미디어

KBS2 월화극 ‘마녀의 법정’이 현실적 에피소드와 배우들의 열연으로 화제인 가운데, 명품 신스틸러들의 활약이 두드러져 호평을 받고 있다.

‘마녀의 법정’은 출세 고속도로 위 무한 직진 중 뜻밖의 사건에 휘말려 강제 유턴 당한 독종 검사 마이듬(정려원)과 의사 가운 대신 법복을 선택한 초임 검사 여진욱(윤현민)이 여성아동범죄전담부에서 앙숙 콤비로 수사를 펼치며 추악한 현실 범죄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법정 추리 수사극이다.

‘마녀의 법정’은 매회 새로운 에피소드가 진행되는 만큼 수많은 조연 배우들이 등장한다. 이들은 극중 캐릭터에 완벽하게 녹아 든 열연으로 몰입도를 높인다.

2회 ‘여교수 강간 미수 사건’에서는 강경헌(선혜영 교수 역)과 장정연(남우성 조교 역)이 주목을 끌었다. 강경헌은 눈물을 흘리며 감쪽같이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다가도 뒤에서는 본성을 드러내는 소름 끼치는 연기를 선보여 안방을 사로잡았다.

‘마녀의 법정’ 측은 “솔직히 선교수 역은 부담스러운 신이 많아 캐스팅에 어려움을 겪었다”면서 “배우의 전작을 보고 푹 빠진 김영균 감독이 집요하게 강경헌 씨를 설득했고, 결국 배우도 마음을 돌렸다”고 캐스팅 비하인드를 밝혔다. 이어 “촬영 당일 준비를 단단히 하고 오셨더라. 덕분에 다른 배우들도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좋은 분위기에서 촬영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재판에서 동성애자라는 사실이 밝혀져 망연자실한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던 남조교 역의 장정연에 대해서는 “장정연 씨는 대본 리딩 때부터 준비를 완벽하게 해와서 제작진 모두가 기대가 컸다. 역시나 현장에서도 준비한 대로 척척 연기를 하더라. 덕분에 첫 에피소드부터 좋은 스타트를 끊을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일반인 동영상 사건’이 그려진 3-4회에서는 강상원(김상균 역)이 파렴치한 피의자를 연기해 아주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강상원 캐스팅과 관련해 제작진은 “순진하다가도 순식간에 돌변하는 섬뜩한 표정 연기를 보여준 강상원 씨가 김상균 캐릭터를 잘 표현할 수 있겠다고 확신했다”고 이유를 밝히기도 했다.

앞으로도 어떤 에피소드에 어떤 배우가 등장하며 시선을 강탈할지 기대를 모은다. 제작진은 “시간이 오래 걸리더라도 캐릭터에 최적화된 배우를 캐스팅하기 위해 매번 고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마녀의 법정’은 매주 월, 화 오후 10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