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고기 해동부터 굽기까지… 2차 솔루션 제시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SBS '백종원의 푸드트럭' 방송 캡처

/ 사진=SBS ‘백종원의 푸드트럭’ 방송 캡처

 

SBS ‘백종원의 푸드트럭의 백종원이 참가자들을 위한 2차 솔루션을 제시했다.

20일 방송된백종원의 푸드트럭에서는윤아네를 위해 백종원이 조언을 건넸다.

앞서 1차 솔루션 이후 푸드트럭 장사를 재개한윤아네는 손님들의짜요”, “싱거워요”, “양배추 좀 어떻게 해주세요라는 불만에 결국 장사를 접을 수 밖에 없었다.

두 사람은 제작진과의 상의 끝에백종원 선생님을 한 번 더 만나야겠다고 결정해 다시 한 번 문제를 점검받게 됐다.

그는 고기의 해동부터 굽기까지 모든 부분에 조언을 던졌다.

특히 “손님들이 너무 짜다고 한다. 짜다 못해 쓰다고 한다는 이들의 말에 백종원은 “그게 말이 되냐. 그럼 그 때 했던 것처럼 직접 해봐라라고 지시했다.

이어 밑간을 하는 모습을 본 그는그렇게 하면 당연히 짜겠지!”라며 지적했다.

백종원은이렇게 간을 하면 다른 고기에 튀니까 간이 더 세지는 거 아니겠어요?”라고 말하며 직접 쟁반을 가지고 와 시범을 보였다. 그리고서는이렇게 하면 되겠죠?”라며프로 밑간러의 모습을 보였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