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백부부’ 손호준·장나라, 이혼 소문 퍼져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2 금토드라마 '고백 부부'의 방송 화면 캡쳐

KBS2 금토드라마 ‘고백 부부’의 방송 화면 캡쳐

KBS2 금토드라마 ‘고백 부부'(극본 권혜주, 연출 하병훈)의 손호준과 장나라의 이혼 사정이 대학에 소문났다.

20일 방송된 ‘고백 부부’에서 마진주(장나라)와 최반도(손호준)은 나이트를 다녀온 후 학교에서 만났다.

반도는 “아줌마가 정신 좀 차리라”고 말했다. 이혼한 사이에 간섭을 하는 반도에 진주는 화가 나 “신경 끄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반도는 “너나 나나 이혼한 사실 알려지면 골로 가는 건 똑같다”고 답했다. 이들은 대화는 방송실의 마이크를 타고 학내에 울려 퍼졌다.

하지만 이를 눈치 채지 못한 진주는 “유부남 주제에 첫사랑 만나서 눈이 뒤집혀서 들이대냐. 첫사랑은 네가 이혼한 거 아냐”고 나무랐고 반도 역시 “애 딸린 유부녀가 젊은 놈한테 안겨가지고”라며 화냈다. 이들은 끝까지 대화가 새어나갔다는 사실을 눈치채지 못해 이후의 전개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