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우X앤디, “에릭 요리 진짜 빨라졌다…익숙해진 듯”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20일 방영된 tvN '삼시세끼 바다목장편' 방송화면 캡처.

20일 방영된 tvN ‘삼시세끼 바다목장편’ 방송화면 캡처.

t vN ‘삼시세끼 바다목장편’ 감독판에서 그룹 신화의 앤디와 민우가 에릭의 요리 실력을 평가했다.

20일 방송된 ‘삼시세끼 바다목장편’ 감독판에서 앤디와 민우는 “에릭이 원래 정말 느렸는데 요즘은 진짜 빨라졌더라. 익숙해져서 그런 거지 뭐”라고 말했다.

마지막 게스트로 득량도를 찾은 민우와 앤디는 멤버들이 오기 전 직접 요리해서 한 상을 차리기로 했다.

금세 호박전과 감자채볶음, 베이컨두부말이와 고추장찌개를 만든 앤디는 “저는 에릭 형처럼 생각하고 요리하고 이런 게 안 된다”고 말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