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그맘’ 박한별, 양동근 대신 교통사고 “로딩 껐습니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C 예능 드라마 '보그맘'의 방송 화면 캡쳐

MBC 예능 드라마 ‘보그맘’의 방송 화면 캡쳐

MBC 예능 드라마 ‘보그맘'(극본 박은정·최우주, 연출 선혜윤·조록환)의 박한별이 양동근을 대신해 차에 뛰어들었다.

20일 방송된 ‘보그맘’에서 보그맘(박한별)은 최고봉(양동근)의 연락을 듣고 그를 만나러 향했다. 횡단보도에서 고봉을 만난 보그맘은 빠르게 다가오는 차를 본 후 고봉 대신 차에 뛰어들었다.

고봉은 보그맘이 로봇인 것도 잊은 채 “괜찮냐”고 눈물을 흘렸다. 보그맘은 고장 난 목소리로 “율이 아빠는 괜찮냐”고 물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를 들은 고봉은 “나 율이 아빠다”라고 말했지만 보그맘은 “보그맘 로딩 껐습니다”라고 말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