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앱’ 케이윌, “퓨처 베이스 신곡 준비, 전직원 반대로 무산”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가수 케이윌 / 네이버 브이(V) 라이브 방송 화면 캡쳐

가수 케이윌 / 네이버 브이(V) 라이브 방송 화면 캡쳐

케이윌이 새 앨범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으며 퓨처 베이스 신곡을 준비했다가 무산된 사연을 공개했다.

20일 오후 케이윌은 네이버 브이(V) 라이브 방송 ‘The Stage Big Pleasure’에 출연했다.

그는 “정규 앨범은 4년 반만이다”라며 “앨범 준비 기간이 길어지니까 고민이 많아졌다”고 말했다. MC 김윤아가 “‘어떤 걸 하면 팬들이 좋아할까’ 그런 고민을 한 거냐”고 물었다.

케이윌은 “그렇다”고 답하며 “발라드도 많이 했지만 퓨처 베이스 노래를 한 번 녹음했었다”고 말했다. 팬들과 김윤아는 “궁금하다”고 반응했지만 그는 “회사 전 직원이 반대했다”고 씁쓸히 대답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