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AF 2017’ 개막식, “폭발물 협박으로 개막작 상영 취소”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통제 중인 한국만화박물관 건물 / 제공=BIAF 2017

통제 중인 한국만화박물관 건물 / 제공=BIAF 2017

제19회 부천 국제 애니메이션 페스티벌(이하 BIAF 2017) 개막식이 폭발물 신고로 개막작 상영을 취소했다.

20일 오후 5시 신원미상의 신고자로부터 BIAF 2017 개막식이 열리는 한국만화 박물관 1층 상영관에 폭발물을 설치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는 총 3번에 걸쳐 접수됐으며 5시 10분경 경찰들이 현장에 도착했다. 오후 6시부터 한국만화 박물관 건물은 경찰의 통제 아래 폭발물 설치 여부를 확인 중이다.

오후 4시부터 BIAF 2017의 개막식 리허설이 진행 중이었으나 현재는 모든 개막식 진행을 멈췄다. 관계자와 출연자는 건물 밖으로 나와 대기 중이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