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남자의 비밀’ 강세정, 끝없는 시련…감정 연기 ‘호평’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내 남자의 비밀' 강세정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내 남자의 비밀’ 강세정 / 사진=방송 화면 캡처

KBS2 저녁일일드라마 ‘내 남자의 비밀’ 강세정이 혹독한 시련을 끝없이 겪어 많은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난 19일 방송된 ‘내 남자의 비밀’ 20회에서는 기서라(강세정)가 남편 한지섭(송창의)의 마지막 순간을 우연히 본 목격자와 대면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소리 소문 없이 종적을 감춘 남편을 수소문하고 있는 기서라는 한 통의 전화를 받고 부리나케 경찰서로 달려갔다. 하지만 “한지섭 씨 자살을 뒷받침해줄 목격자가 나타났어요”라는 담당 형사의 말과 함께 등장한 목격자는 당시 상황을 증언했다. 기서라는 목격자의 멱살을 잡고 “근데 왜 바로 신고 안했어요? 의심이 들었음 바로 신고를 했어야죠”라며 소리쳤다.

누구보다 힘겨운 시간을 보내고 집으로 돌아온 기서라는 딸 한해솔(권예은)이 사라진 것을 알고 찾아 헤맸다. 이내 딸이 버스 정류장에 있는 것을 발견하고는 “여기서 뭐하는 거야? 지금이 몇 신 줄 알아? 여기가 어디라고 너 혼자 나와 있어 이 밤에”라며 참아온 울분을 터뜨렸다.

한해솔은 눈물을 글썽거리며 “미안해. 아빠 찾으러 나왔어. 우리 아빠 죽은 거 아니지?”라고 물었고 기서라는 “아빠 미국 가셨어. 해솔이랑 같이 살 집도 사고 해솔이 맛있는 거 많이 사주려고 돈 벌러 가셨어. 그러니까 그런 소리 하지마”라고 답해 보는 이들을 먹먹하게 했다.

기서라 역의 강세정은 밀도 높은 감정 연기로 안방극장을 완벽하게 매료시키며 주목받고 있다.

강세정의 열연으로 재미를 더해가는 ‘내 남자의 비밀’은 매주 평일 오후 7시 50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