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패키지’ 정용화, 문제적 여행객→로코 장인 ‘변화무쌍’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JTBC '더 패키지' 정용화 /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JYP픽쳐스

JTBC ‘더 패키지’ 정용화 /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JYP픽쳐스

변화무쌍하다. JTBC 금토드라마 ‘더 패키지’에서 산마루 역을 연기하는 정용화다.

산마루는 홀로 프랑스 패키지 여행을 온 인물로, 어디로 튈 지 모르는 통통 튀는 매력의 소유자다.

1, 2회에서 정용화는 능청스러운 말투와 표정 연기로 ‘문제적 여행객’ 산마루를 귀엽게 표현했다는 평을 얻었다.

3회 예고에 따르면 산마루는 윤소소(이연희)와 함께 파리 교외에 있는 몽생미셸 수도원에 방문하며 본격적인 로맨스를 시작할 전망이다.

산마루는 텅 빈 성당에 혼자 덩그러니 앉아 울고 있는 윤소소를 발견하고는 “나 왔어요. 다 울었어요?”라고 말을 건네며 윤소소를 조심스럽게 위로했다. 묵묵히 윤소소 옆에 있어 주는가 하면, 걱정되는 눈빛으로 가만히 눈을 맞추며 설렘을 자아냈다. ‘로코 장인’으로서의 정용화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더 패키지’는 각기 다른 이유로 패키지여행을 선택한 사람들이 관계를 맺게 되면서 벌어지는 사건과 소통의 여정을 그린다.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