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코패스에서 섹시한 어른 남자까지…김재욱이 뜨겁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사랑의 온도' 김재욱 / 사진=팬엔터테인먼트

‘사랑의 온도’ 김재욱 / 사진=팬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재욱이 장르불문 매력적인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김재욱은 현재 방영 중인 SBS ‘사랑의 온도’에서 재력, 능력, 성격, 외모까지 완벽한 사업가 박정우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좋은 사람을 알아보는 탁월한 안목에 일찌감치 현수(서현진)와 작가 계약을 했고, 현재는 5년 간 옆에서 지켜보며 외사랑 중이다.

정우는 현수에게 프로포즈 하는 중에도 다른 남자를 사랑하고 있다고 말하는 그녀를 되려 위로해줬고, 대표와 작가의 관계에서도 현수의 든든한 방패막이가 되어 주고 있다.

김재욱은 박정우의 감정선을 섬세하게 표현하며 어른 남자의 매력을 과시하고 있다.

반면 김재욱은 약 6개월여 전, OCN 드라마 ‘보이스’를 통해 지금까지 본 적 없는 역대급 악역 캐릭터를 선보였다. 희대의 사이코패스 살인마 모태구 역을 맡아 등장할 때마다 시청자들을 모두 공포감에 빠트렸다. 몽환적인 분위기에 섹시함과 우아함을 더한 치명적인 악역이 탄생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보이스’에서 ‘사랑의 온도’까지 김재욱은 극과 극 변신을 이뤄냈다.

김재욱은 촬영이 들어가기 전부터 감독 작가와 함께 의논하며 캐릭터에 대해 고민하며 자신만의 박정우를 완성시켰다는 후문이다. 무르익은 연기와 한층 더 깊고 단단해진 눈빛, 감정 연기, 노련한 내공 등이 더해져 시청자들의 공감과 지지를 받고 있다.

김재욱을 향한 시청자들의 온도는 뜨겁게 상승 중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