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파타’ 넉살, “유한 성격…박리다매 스타일” 너스레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넉살, 케이윌 / 사진제공='최화정의 파워타임' 인스타그램

넉살, 케이윌 / 사진제공=’최화정의 파워타임’ 인스타그램

넉살이 SBS 라디오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이 자신은 “박리다매 스타일”이라고 밝혔다.

20일 방송된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 넉살은 “저는 많이 어필하고, 부드러운 스타일이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최화정은 넉살에게 “‘쇼미더머니’ 출연자를 보면 강한 캐릭터가 많은데 넉살은 반대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 넉살은 이에 자신은 원래 유한 성격이라고 답했다.

또 넉살은 자신의 이름은 “‘넉살 좋다’의 넉살에서 따왔다’며 “‘넉언니’라는 별명은 제가 머리가 길어서 생겼다”고 덧붙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