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리뷰] ‘부라더’ 마동석X이동휘, 이런 브로맨스는 처음이야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영화 ‘부라더’ 공식포스터, 사진제공/홍필름 수필름

영화 ‘부라더’ 공식포스터/사진제공=메가박스 플러스엠

마동석과 이동휘가 형제로 만났다. 닮은 구석이라고는 하나도 없는 그들이 영화 ‘부라더'(감독 장유정)에서 만들어낸 케미는 어마어마하다.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신(新)브로맨스의 탄생이다.

‘부라더’는 뼈대 있는 가문의 ‘진상’ 형제 석봉(마동석), 주봉(이동휘)이 멘탈까지 묘한 여인 오로라(이하늬)를 만나 100년 간 봉인된 비밀을 밝히는 초특급 코미디.

한국의 인디아나 존스를 꿈꾸며 유물 발굴에 전 재산을 올인하는 형 석봉. 몇 년째 집도 없이 직장 캐비닛에 자신의 살림살이를 넣어둔 채 유물만 찾아다닌다. 하지만 유물을 발굴하기는커녕 빚은 늘어나고 쓸모없는 장비만 쌓여간다.

형과는 달리 ‘안동 미남’이라 불리며 가문을 대표하는 동생 주봉. 눈부신 외모를 자랑하는 데다 명석한 두뇌로 유명 건설 회사에 다니며 잘 나가는 듯했지만 순간의 실수로 실직 위기에 처한다.

그렇게 각자 인생에서 가장 큰 위기에 봉착한 두 사람은 어느 날 한 통의 전화를 받게 되고 3년 만에 본가 안동으로 향한다. 그곳에서 정체를 알 수 없는 독특한 여인 오로라를 만나 기묘한 일들을 겪기 시작한다.

영화 '부라더' 스틸컷/사진제공=메가박스 플러스엠

영화 ‘부라더’ 스틸컷/사진제공=메가박스 플러스엠

‘부라더’는 9년 간 대학로에서 큰 사랑을 받았던 뮤지컬 ‘형제는 용감했다’를 원작으로 한다. 뮤지컬의 탄탄한 구성과 스토리가 고스란히 스크린에 담겼다. 한층 웅장해진 규모를 자랑한다.  오만석, 지창욱 등 반가운 카메오들이 중간중간 등장해 재미를 더한다. 원작과 다른 결말은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배우들 간의 호흡이다. 코미디 영화에서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할 수 있는 캐릭터들 간의 케미가 돋보인다. 특히 외모부터 성격까지 완전히 딴판인 마동석과 이동휘 ‘형제’는 진정한 브로맨스가 무엇인지 보여준다. 두 사람은 쉴 새 없이 대사를 주고받으며 영화에 몰입도를 높이는 동시에 적재적소에 웃음 포인트를 만들어낸다.

‘부라더’는 오는 11월 2일 개봉한다. 12세 이상 관람 가.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