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트럭’ 백종원, 문제적 도전자들 위한 ‘특급 솔루션’ 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푸드트럭'

사진=SBS ‘푸드트럭’

오늘(20일) 방송되는 SBS ‘백종원의 푸드트럭'(이하 ‘푸드트럭’) 부산 편에서는 백종원의 도움이 필요한 두 팀의 2차 솔루션 현장이 공개된다.

최근 ‘푸드트럭’ 도전자 두 팀은 제대로 된 장사를 하기 위해서 추가 솔루션을 받으러 백종원의 서울 개발실로 향했다. 먼저 백종원은 지난 장사에서 닭고기를 다 태웠던 ‘윤아네’를 위해 닭고기 굽는 노하우를 전수했다.

백종원은 도구를 이용해 닭고기가 팬에 눌어붙지 않는 방법을 선보이며 백가이버 다운 면모를 톡톡히 보였다. 이에 윤아네 팀은 지난 장사 때 판매 중단의 오명을 씻기 위해 피나는 연습 끝에 개발한 매운맛 비법 소스를 공개하기도 했다.

매운맛 닭고기 스테이크와 비법소스의 찰떡조화에 백종원은 물론 윤아네 도전자들마저도 깜짝 놀랐는데, 이 소스의 정체는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밖에 윤아네 아내 도전자의 적극적인 모습도 눈에 띄었다. 아내 도전자는 솔루션 도중 “나도 고기를 구워보고 싶다“며 가위와 집게를 집어 들었고 시원시원한 가위질은 물론 거침없이 재료를 사용하는 ‘반전모습’을 선보였다. 이에 백종원은 ”남편과 하는 일 바꿔도 되겠다“라며 아내 도전자의 실력을 칭찬했다.

찹찹 도전자들의 솔루션도 이어졌다. 지난번 장사를 접고 폭찹 연구를 위해 수행 길에 올랐던 도전자들은 확 달라진 모습으로 백종원의 개발실을 찾았다. 전과 달리 뱃살이 쏙 들어가 슬림해진 도전자들의 모습에 백종원은 “마음고생 많이 했구나”라며 도전자들을 격려했다.

이어 찹찹 도전자들은 “하루 연습량만 무려 8시간 걸렸다”는 새로운 메뉴를 선보였다. 하지만 정체불명의 창작 메뉴에 백종원의 반응은 탐탁지 않았고 급기야 “전에 만든 폭찹과 다를게 없다”며 돌직구를 던졌다.

과연 ‘찹찹 도전자’들은 새로운 메뉴로 장사에 나설 수 있을지, 그 결과는 20일 오후 11시 20분에 방송되는 ‘푸드트럭’에서 공개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