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화 김동완, 11월 컴백…오늘(20일) 콘셉트 이미지 공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동완 / 사진제공=CI ENT

김동완 / 사진제공=CI ENT

신화 김동완이 컴백을 예고 했다.

김동완은 20일 자정 공식 SNS를 통해 콘셉트 이미지를 깜짝 공개함과 더불어 오는 11월 컴백을 예고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김동완은 우수에 젖은 눈빛으로 정면을 응시하고 있다. ‘2017.11’, ‘TRACE OF EMOTION’ 등 사진과 함께 의미 심장한 문구가 적혀져 있다.

김동완은 2015년 11월 두 번째 미니 앨범 ‘W’ 발매 이후 MBC ‘나 혼자 산다’에 이어 뮤지컬 ‘에드거 앨런 포’‘시라노’, 오는 12월 방영 예정인 tvN 단막극 ‘드라마 스테이지 – 소풍 가는 날’ 주연 등 장르에 구애 받지 않고 활동을 펼쳤다. 아직까지 베일에 싸여진 이번 활동을 통해 김동완이 선보일 또 다른 매력을 기대하게 하고 있다.

김동완의 소속사 CI ENT는 “뮤지컬 이외에 오랜만의 개인 활동을 하는 만큼 많은 관심 부탁 드리며, 좋은 모습 보여드리기 위해 심혈을 기울여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