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일본 첫 싱글, 국내 걸그룹 초동 최다 판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트와이스 싱글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트와이스 싱글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그룹 트와이스가 일본 첫 오리지널 싱글 발매 이틀만에 일본에 진출한 한국 걸그룹 초동 최다 판매기록을 수립했다.

트와이스가 지난 18일 일본에서 공개한 첫 오리지널 싱글 음반 ‘One More Time’은 발매 이틀째 4만 3412장의 판매고로 오리콘 데일리 싱글차트 정상을 지켰다.

발매 당일 9만 4957장의 판매고로 이 차트 1위에 오른 후 이틀 연속 정상을 고수했고 총 판매량은 13만 8369장이다.

특히 트와이스는 첫 싱글 공개 이틀만에 그간 일본에 진출했던 한국 걸그룹 중 초동 최다 판매기록을 세웠다. 발매 후 첫 일주일간의 판매량인 초동 기록을 이틀만에 넘어선 것으로 가히 ‘역대급’ 인기라 할 만하다. 앞서 9만 4957장의 판매고로 한국 걸그룹 중 발매 당일 역대 최다 판매량 신기록을 수립한 데 이은 신기록 행진으로, 이제 트와이스는 걸그룹의 범주를 넘어 일본에서 활동한 한국 아티스트의 첫 싱글 최고 초동 수치 돌파도 초읽기에 돌입했다.

아울러 음반 초도량도 30만장에 육박하는 등 트와이스는 현지 데뷔 4개월여만에 K팝의 역사를 새로 쓰는 ‘신기록 제조기’로 더욱 위상을 높이게 됐다. 특히 20일은 트와이스가 데뷔한 지 만 2년째 되는 날이라 이 기록들은 트와이스에게도 큰 선물이 됐다.

앞서 트와이스는 6월 28일 일본 데뷔 베스트앨범 ‘#TWICE’로 오리콘 데일리 앨범차트 2위 진입 후 공개 닷새만에 ‘역주행’ 신화로 정상을 차지하고 사흘 연속 1위를 차지하는 저력을 과시했다. 이를 바탕으로 오리콘 6월 월간차트 2위 달성은 물론 데뷔 앨범임에도 27만장의 판매고를 넘어서며 일본 레코드협회로부터 플래티넘 음반 인증을 받았다. 특히 국내 아티스트로는 올해 유일하게 앨범 부문에서 플래티넘에 등극, 현지에 K팝의 열기를 재점화 한 것으로 평가받으며 아시아 최고 걸그룹으로서의 면모를 뽐냈다.

이같은 인기 덕분에 트와이스가 일본서 처음 선보이는 오리지널 싱글에 팬들의 관심이 집중됐는데, 음반이 공개되자마자 일본 진출 한국 걸그룹 중 역대급 신기록 행진을 이어가며 기대를 결과로 입증해 보이고 있다.

그런가하면 트와이스는 국내에서는 30일 정규 1집 ‘트와이스타그램(Twicetagram)’의 타이틀곡 ‘라이키(Likey)’로 컴백한다. 19일 0시에는 개성 넘치는 의상과 표정으로 9인 9색의 발랄, 경쾌한 매력을 발산하는 단체 티저 이미지 2장을 최초 공개해 컴백 열기를 높인데 이어 20일 0시에는 JYP 및 트와이스의 각종 SNS를 통해 팬클럽 ‘원스’에게 전하는 멤버들의 2주년 축하 메시지 영상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영상에서 멤버들은 “원스와 함께 한지 2주년이 됐다. 원스 덕분에 꿈을 이뤘다”며 “원스와 함께 해서 행복하다. 앞으로도 계속 함께 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트와이스는 데뷔 2주년을 축하하는 연장선으로 20일 오후에는 V LIVE 생방송을 통해 팬들과 만난다.

트와이스의 정규 1집 ‘트와이스타그램(Twicetagram)’은 30일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에 공개되며 이에 앞서 20일 오전부터 예약 판매가 개시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