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박형준 “재판부, 우병우 태도 경고는 과잉 반응”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썰전' 방송 캡쳐

/사진=JTBC ‘썰전’ 방송 캡쳐

JTBC ‘썰전’ 박형준 교수가 우병우 전 수석의 태도에 대한 재판부의 반응이 과잉인 것 같다는 의견을 밝혔다.

19일 방송된 ‘썰전’에서는 ‘태도불량’ 우병우 전 수석이 재판부로부터 강력 경고 받은 것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박형준은 “우병우 전 수석은 자기확신형인 것 같다. 그런 분들 특징이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하면 피식 웃거나 이상한 소리를 들으면 자기도 모르게 표출한다”며 “그런 부분들이 이번 재판에서도 여러 번 나타난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재판부도 과잉 반응 한 게 아닌가. 자존심 상했다는 게 아니냐. 구박을 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유시민 역시 “피고인, 재판에 더 집중하세요. 이정도 하면 됐죠”라며 박형준의 의견을 거들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