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 김승수, 변태 논란 입 열다 “24살차 손나은 이상형일 뿐”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2 '해피투게더3'의 방송 화면 캡쳐

KBS2 ‘해피투게더3’의 방송 화면 캡쳐

KBS2 ‘해피투게더3’에 출연한 김승수가 24살 차이나는 손나은에 대해 “이상형일 뿐”이라고 말하며 변태 논란을 해명했다.

19일 방송된 ‘해피투게더3’는 ‘여심 루팡 특집’으로 김재원·이기광·김승수·정동하가 출연했다. MC들은 김승수에게 “김승수하면 걸그룹이라는 이야기가 있다”고 말을 붙였다.

그는 “에이핑크의 손나은이 이상형이라고 말한 적이 있다”며 “그것 때문에 변태 논란을 받았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런데 최화정의 라디오에서 ‘연상은 어떻냐’는 질문을 받았다”며 “나는 ‘나이는 상관없다’고 답했을 뿐인데 기사는 ‘이상형은 손나은. 나이는 상관없다’라고 짜깁기 됐다”고 억울해했다.

그는 “손나은과는 24살 차이다. 이상형일 뿐”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