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야’ 조연우 “16살 차이나는 아내와 세대 차이 있어”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SBS '자기야-백년손님' 방송 캡처

/ 사진=SBS ‘자기야-백년손님’ 방송 캡처

 

배우 조연우가 “9살 차이 나는 장모님보다 16살 차이 나는 아내와 세대 차이가 크다”고 밝혔다.

조연우는 19일 오후 방송된 ‘자기야백년손님’ (이하 ‘백년손님’) ‘9년차 사위로 등장했다.

MC 김원희는 조연우에게처음백년손님에 출연하신 이후로 오랜만에 등장하시는데 장모와의 나이 차가 어떻게 됐냐고 장난스럽게 질문을 던졌다.

이에 조연우는그걸 꼭 다시 한 번 이야기해야 되냐며 잠시 망설인 뒤장모님과는 9살 차이, 아내와는 16살 차이가 난다고 말해 모두를 다시 한 번 더 놀라게 했다. 이어 그는 “아무래도 장모님과 나이 차이가 덜 나기 때문에 더 조심스럽다. 그렇지만 세대 차이는 아내와 더 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3살 아들을 둔 아빠이기도 한 조연우. 그제 친구들은 지금 자식을 군대에 보냈는데 내 아들은 3살 밖에 안됐다며 슬퍼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성대현은 “지금쯤 아들의 취업 걱정이나 미래를 상담해야 할 때”라고 놀리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원희가젊은 아빠들하고 신경전 같은 건 없냐고 묻자 그는키즈카페 같은 데 가면 게임을 할 때 괜히 신경쓰인다. 이를 악 물고 모든지 열심히 한다고 대답해 늦깎이 사위로서의 모습을 보여줬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