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 이기광 “어쩌다 보니 명수 라인…유재석 라인 잡고 싶어”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2 '해피투게더3'의 방송 화면 캡쳐

KBS2 ‘해피투게더3’의 방송 화면 캡쳐

KBS2 ‘해피투게더3’에 출연한 이기광이 유재석의 라인을 타고 싶다고 말했다.

19일 방송된 ‘해피투게더3’는 ‘여심 루팡 특집’으로 김재원·이기광·김승수·정동하가 출연했다. 전현무는 이기광에게 “박명수와 여러 방송을 함께 하지 않았냐”며 “명수 라인인 것이냐”고 물었다.

이기광은 “그렇게 됐다”고 떨떠름하게 대답했고 유재석은 이를 놓치지 않고 “애매하게 대답한다”고 놀렸다. 전현무는 “유재석 라인은 어떻냐”고 물었고 이기광은 바로 “참 잡고 싶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명수는 “내가 유재석 라인이다. 나는 유재석 라인의 하청업체다”라고 씁쓸히 답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