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드독’ 정보석 홍수현에 일침 “회사기밀 빼서 남에게 주다니”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2 수목드라마 '매드독'의 방송 화면 캡쳐

KBS2 수목드라마 ‘매드독’의 방송 화면 캡쳐

KBS2 수목드라마 ‘매드독'(극본 김수진, 연출 황의경)의 정보석이 극중 딸 홍수현에게 일침을 놨다.

19일 방송된 ‘매드독’에서 홍주(홍수현)는 현기(최원영)의 차 안에서 태양 생명과 관련된 서류를 빼돌려 아버지 차준규(정보석)에게 가져갔다.

이를 본 준규는 “네가 넘겨준 것이 아니냐”며 “우리 회사에 기밀 빼서 남한테 넘겨주는 사람은 너밖에 없다”고 일침을 놨다. 당황한 홍주는 “남이 아니라 강우(유지태) 선배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준규는 “박태기 나무라고 아냐”라고 물었다. “시골 어디든 있는 흔한 나무인데 다른 이름은 유다나무”라며 “유다가 목을 매달아 죽었기 때문에”라고 의미심장한 이야기를 꺼내 궁금증을 자아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