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잠사’ 이상엽, 배수지에 “백성현, 폭행·절도 전과 세상에 알려라”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 방송 캡쳐

/사진=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 방송 캡쳐

SBS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극본 박혜련, 연출 오충환) 이상엽이 배수지에게 백성현 사건이 “결코 쉽지 않다”고 말했다.

19일 방송된 ‘당신이 잠든 사이에’서 남홍주(배수지)는 피해자 측 대리인 변호사인 이유범(이상엽)을 만났다.

남홍주와 이유범을 열띤 논쟁을 벌였고 이유범은 “혼자 절대 못해낼겁니다. 재찬이가 못한다는 게 아니라 사건이 그래. 증거가 딱 요만큼이거든”이라며 조금 비워진 컵을 가리키며 말했다.

이어 “여기까지 채워야 기소가 될 수 있는데 검사 혼자 못 채웁니다. 남홍주 씨가 도와줘야죠”라고 말했다.

이유범은 “도학영 아버지가 마약사범인 거 모르죠. 도학영이도 학생 때 방황을 많이 했더라고요. 폭행에 절도에. 인간 말종. 그걸 세상에 알려만 줘요. 그러면 여기까지 저절로 채워지니까”라며 도학영의 과거를 밝혔다.

이어 “지금 도학영 사건, 당신 같은 기자들 사이에서 아주 뜨거운 밥이잖아. 도학영 신상만 던져주면 다른 매체들도 순식간에 뛰어 들거고 아주 우수한 정보를 가진 사람들이 뛰어 들겠죠. 도학영은 죽일놈이 될 거고 ”라며 설명했다.

이에 남홍주는 “우리보고 여론몰이를 해라”라며 어이없는 모습을 보였고 이유범은 “여론몰이라니 그건 너무 상스럽네. 민심을 거스르지 말라는 거죠. 누가 봐도 범인인데”라며 위험한 제안을 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