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잠사’ 정해인, 이종석에 “백성현 내 친구…무죄 밝혀 달라”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 방송 캡쳐

/사진=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 방송 캡쳐

SBS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극본 박혜련, 연출 오충환) 정해인이 이종석에게 예지몽을 밝히며 백성현을 부탁했다.

19일 방송된 ‘당신이 잠든 사이에’서는 한우탁(정해인)이 정재찬(이종석)에게 “뉴스에 나온 도학영(백성현)이 내 친굽니다”라고 고백했다.

한우탁은 “고등학교 친구고 얼마 전에 룸메이트였어요. 학영이 사건 재찬 씨한테 배당됩니다”라며 “꿈에서 봤어요. 그래서 자수하라고 했습니다. 재찬 씨라면 학영이 무죄 밝혀줄 것 같아서”라고 말했다.

이에 남홍주(배수지)는 “무죄인 건 어떻게 알아? 그것도 꿈에서 봤어?”라고 물었다. 한우탁은 “아니. 학영이 오래 겪어봐서 알아. 학영이 절대”라고 말하자 정재찬은 “사람 죽일 사람이 아니다. 어떻게 장담합니까? 오래 겪어봐서 알 수 있으면 좋겠네요”라며 한우탁의 말을 잘랐다.

한우탁은 “유죄라고 생각합니까?”라고 물었고 정재찬은 “아니요. 하지만 조사하기 전까지 무죈지 유죈지 판단 안 합니다”라며 단호하게 답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