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선’ 왕지원, 하지원에 “강민혁 잘 부탁해요”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MBC '병원선' 방송 캡처

/ 사진=MBC ‘병원선’ 방송 캡처

 

병원선’ 왕지원이 강민혁을 떠나기로 결심했다.

19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병원선에서는 최영은(왕지원)이 송은재(하지원)을 만나 곽현(강민혁)과의 사이를 인정했다.

최영은은 송은재를 만나기 위해 병원선으로 찾아왔다.  영은은 이야기 들었어요. 오빠 수술 직접 하셨다고요라고 이야기를 던졌다.

영은은부러워요. 송은재 선생님에겐 오빠를 위해서 할 일이 많다는 게라며 부러움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은재에게 선물을 건네며볼일 없는 애 취급할지 모르지만 오빠가 무사한 것보다 송은재 선생이 끝까지 오빠에게 이야기 하지 않아서 내 마지막 자존심을 지키게 해준 게 더 기뻤어요. 나 참 볼일 없는 애죠?라며 자책했다.

그러자이를 은재는아니예요. 나 같아도 그랬을 거예요. 이해해요라며 영은을 위로했다.

결국 영은은오빠를 잘 부탁해요라며 악수를 건네며 둘의 사이를 인정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