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선’ 강민혁, 아버지 정인기 챙기는 하지원에 감동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MBC '병원선' 방송 캡처

/ 사진=MBC ‘병원선’ 방송 캡처

병원선강민혁이 하지원에게 감동받았다.

19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병원선에서는 곽현(강민혁) 대신 송은재(하지원)가 곽현의 아버지(정인기)를 돌봐주고 있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곽현은 병원선에 침입한 무장괴한의 총에 맞아 입원을 해야했다. 수술은 성공적으로 끝났지만 수술을 집도한 은재는 곽현을 한 번도 찾아오지 않았다.

곽현을 찾은 의사 역시 “대체 송은재 선생이랑 무슨 일이 있었던거냐. 사람 취급도 안한다던데 왜 이렇게 사이가 안 좋냐”고 물어 곽현의 섭섭함은 배가 됐다.

이내 곽현은 문득 자신의 부재로 돌봐줄 사람이 없는 자신의 아버지(정인기)를 떠올렸고 병원에 전화를 걸었다.

저희 아버지는 잘 지내시고 있나요? 건강은 좀 어떠세요?”라는 곽현의 질문에 간호사는걱정하지 말라다른 분이 잘 돌봐주고 있다고 말해 곽현을 의아하게 했다.

이어 간호사는두 분이 어찌나 사이가 좋아보이던지, 부녀간이라고 해도 믿겠다니까요라며 다른 분이 송은재임을 암시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