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 이런 일이’ 210kg→95kg, 10개월 만에 115kg 감량한 남자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세상에 이런 일이' 방송 캡쳐

/사진=SBS ‘세상에 이런 일이’ 방송 캡쳐

SBS ‘순간포착-세상에 이런일이’(이하 ‘세상에 이런 일이’) 10개월 만에 115kg를 감량한 남자의 사연이 공개됐다.

19일 방송된 ‘세상에 이런 일이’에서는 10개월 만에 210kg에서 115kg을 뺀 손지훈 씨가 등장했다.

손지훈 씨는 “그냥 죽기 살기로, 오기로 쉴 틈 없이 달렸다. 그래서 이런 결과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200kg 이상 나갈 때 손지훈 씨는 맞춤 제작으로 옷을 맞춰야 했다. 더구나 허리가 60인치로 어마어마했다. 심지어 맞는 허리띠가 없어서 허리띠 두 개를 이어서 사용할 정도였다.

알고 보니 고등학교 시절 태권도 선수였던 그는 바벨을 무리하게 들다가 부상을 당한 것. 이후 운동을 그만둬야 했고 그 스트레스는 과식으로 이어져 80kg가 증량했다.

손지훈 씨는 “살이 찌고 나니까 사람들의 뜨거운 시선을 견디지 못하겠더라”고 말했다.

이어 “워낙 몸이 아파서 병원에 갔는데 수치가 안 나오는 수치가 나왔다. ‘의사가 당뇨, 고혈압. 다이어트를 하지 않으면 3년도 살기 힘들다’ ‘급성신부전이 오면 3년이 아니라 당장에라도 어떻게 될지 모른다’라고 말했다. 결국 죽으려고 결심하려다 어머니가 떠올라 살기로 했다”고 털어놨다.

또 그는 요요현상을 막는 방법으로 “평소 사람들이 먹는 칼로리를 매일 먹는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후 매일 2시간30분 동안 유산소운동을 한다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