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암동’ 명세빈, 딸 김보라에 “너도 친구 왕따시키니?” 충격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의 방송 화면 캡쳐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의 방송 화면 캡쳐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극본 황다은 김이지, 연출 권석장)의 명세빈이 딸의 방황에 충격을 받았다.

19일 방송된 ‘부암동 복수자들’에서 미숙(명세빈)은 딸 서연(김보라)이 오토바이를 탄 남학생과 함께 있는 것을 목격했다. 아직 학생인 딸이 걱정된 미숙은 딸에게 “아까 그 친구는 누구냐”고 물었다. 딸은 “말하면 아냐”고 차갑게 대답했다.

이어 미숙은 “혹시 너희 학교에 희수(최규진)라는 아이를 아냐”며 “희수가 왕따를 당한다더라”고 물었다.

이를 들은 서연은 “엄마가 뭔데 내 친구들을 욕하냐”고 쏘아붙였고 미숙은 “너도 같이 희수를 괴롭혔냐”고 물었다. 서연은 “그래”라고 대답했다. 미숙은 충격에 빠졌고 서연은 엄마를 뒤로한 채 방으로 들어갔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