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남자의 비밀’ 송창의, 강세정X권예은 멀리서 지켜봐 ‘안타까움’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내 남자의 비밀' 방송 캡쳐

/사진=KBS2 ‘내 남자의 비밀’ 방송 캡쳐

‘내 남자의 비밀’ 송창의가 가족을 잊지못해 몰래 집을 나섰다.

19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내 남자의 비밀’(극본 김연신 허인무, 연출 진형욱)에서는 한지섭(송창의)이 가족의 그리움 때문에 집을 나섰다.

한지섭은 위선애(이휘향)의 눈을 피해 기서라(강세정)과 한해솔(권예은)이 있는 곳으로 향했다. 한해솔이 아빠 한지섭을 찾기 위해 집을 나가 기서라가 찾아 나선 것.

한해솔을 찾은 기서라는 부둥켜 안고 눈물을 흘렸다. 한해솔은 “아빠 미국 간 거 아니야? 납골당에 있는 거야? 납골당 나도 데리고 가줘”라며 눈물을 흘렸고 기서라는 “아빠 미국에 있어. 해솔이 맛있는 거 많이 주려고 미국 갔어”라며 말을 돌렸다.

한지섭은 이 모습을 멀리서 지켜보며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 시각 한지섭을 몰래 감시하던 위선애는 한지섭의 방을 또 한 번 열었다. 하지만 이상한 낌새를 챈 위선애는 한지섭의 이불을 들췄고 거기는 사람이 아닌 베개가 있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