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남자의 비밀’ 강세정, 송창의 목격자 만나고 오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내 남자의 비밀' 방송 캡쳐

/사진=KBS2 ‘내 남자의 비밀’ 방송 캡쳐

‘내 남자의 비밀’ 강세정이 갑자기 사라진 남편 송창의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19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내 남자의 비밀’(극본 김연신 허인무, 연출 진형욱)에서는 기서라(강세정)가  어느 날 갑자기 사라진 한지섭(송창의)을 찾기 위해 전단지를 뿌리고 직접 찾아 해맸다.

한지섭을 찾아 해매던 기서라는 경찰로부터 연락을 받았다. 사라진 한지섭의 모습을 본 목격자가 나타났다는 것.

기서라는 기라성(정한용)과 모진자(황영희)와 함께 경찰서로 달려갔고 목격자에게 “직접바다에 뛰어든 걸 보셨어요?”라고 물었다.

목격자는 “뛰어든 건 못 봤고 정황상으로는 그랬어요”라고 말하자 기서라는 “정황으로 사람이 죽었다고 할 수 있어요?”라며 목격자의 멱살을 잡았다.

목격자는 이어 “그 날 속상한 일이 있어서 바다에서 혼자 술을 마시고 있었어요. 넋놓고 앉아서 술만 마시고 있길래 다가갔는데 가족사진을 보면서 울고 있더라고요”라며 당시상황을 떠올렸다.

이어 “그 때마침 전화가 와서 전화 통화하고 보니까 감쪽 같이 없어졌더라고요. 혹시나 해서 주위 둘러봤는데 그 사람 앉은 자리에 이게 있었어요”라며 한지섭과 기서라의 가족사진을 내밀었다.

그러자 기서라와 모진자는 오열했다. 하지만 그 목격자는 위선애(이휘향)가 심은 가짜 목격자였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