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쾌한 삼촌’ 이연복, 촬영 중 막걸리 흡입 “강레오 셰프가 난리 칠텐데”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채널A '유쾌한 삼촌, 착한 농부를 찾아서'의 이연복/제공=채널A

채널A ‘유쾌한 삼촌, 착한 농부를 찾아서’의 이연복/제공=채널A

‘유쾌한 삼촌, 착한 농부를 찾아서'(이하 유쾌한 삼촌)에 출연한 이연복 셰프가 막걸리와 메밀전의 매력에 빠졌다.

20일 방송되는 채널A ‘유쾌한 삼촌’에서 이연복 셰프는 강레오·이재훈 셰프와 강원도 평창으로 떠났다. 이연복은 메밀가루를 구입하기 위해  전통시장을 찾았다.

메밀전과 전병을 부치는 가게 앞을 지나가던 이연복은 갑자기 “먹어야 되겠다”라며 자리를 잡고 앉았다. 이어 “빈대떡에는 막걸리야”라며 막걸리까지 주문했다. 그는 촬영 중인 것도 잊고 음식과 술을 먹기 시작했다.

메밀전을 먹던 이연복은 “강레오 셰프가 보면 혼자 먹었다고 난리 칠 텐데. 포장해가야 하나”라고 걱정했다. 하지만 걱정도 잠시, 다시 음식을 먹기 시작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연복 셰프의 평창 전통시장 방문기는 오는 20일 오후 8시 20분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