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드독’ 유지태X우도환 위험한 공조 시작…판세 어디로 기울까?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20171019_053954

‘매드독’ 유지태와 우도환의 짜릿한 공조가 시작됐다.

KBS2 수목드라마 ‘매드독’ 측은 19일 유지태와 우도환이 공조에 나선 스틸컷을 공개해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극중 ‘전설의 美친개’ 최강우(유지태 분)와 ‘거리의 사기꾼’ 김민준(우도환 분)은 비행기 추락 참사로 얽힌 사이. 지난 방송에서 김민준의 도발에 기꺼이 응한 최강우가 비행기 참사의 진실을 본격적으로 파헤치면서 두 사람 관계에도 변화가 예고됐다.

진실의 실마리에 보다 가까워지기 위해 최강우가 김민준과 한 치 앞도 알 수 없는 위험한 공조를 시작하는 것. 경험과 연륜을 바탕으로 한 노련한 카리스마를 지닌 최강우와 영리함을 갖춘 김민준이 판을 뒤집을 각자의 패를 숨긴 채 공조에 나서며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공개된 사진에서는 의미심장한 눈빛으로 이수오 사망 사건 현장을 살펴보는 최강우와 김민준의 모습이 담겨있다. 경계를 늦추지 않고 김민준을 바라보는 미묘한 최강우의 표정에서 알 수 없는 팽팽한 긴장감을 느낄 수 있다.

심각한 눈빛으로 어딘가를 응시하는 장하리(류화영 분)와 박순정(조재윤 분)의 얼굴에서도 범상치 않은 분위기가 감지된다. 또 다른 사진 속 어리바리한 모습으로 변장한 김민준 모습 역시 호기심을 자극한다. 온누리(김혜성 분)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는 ‘매드독’ 팀과 김민준의 모습은 앞으로 전개될 이들의 공조에 기대감과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과연 최강우는 속내를 숨기고 자신 앞에 나타난 김민준과의 공조를 성공시킬 수 있을지, 앞으로 어떤 사건과 마주하게 될 것인지 기대감을 높인다.

‘매드독’ 제작진은 “매회 숨 막히는 기 싸움을 펼쳤던 최강우와 김민준이 서로의 속내를 숨기고 이수오 사망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아슬한 공조를 시작한다”며 “판을 뒤집을 각자의 패를 숨기고 손을 맞잡은 두 사람의 공조가 짜릿하게 전개될 예정이다. 두 사람이 만들어낼 눈 뗄 수 없는 몰입감과 ‘매드독’ 팀의 속 시원한 한방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유지태와 우도환의 긴장감 넘치는 공조를 담은 ‘매드독’ 4회는 오늘(19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