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블락비 7人을 주목할 때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블락비 / 사진제공=세븐시즌스

블락비 / 사진제공=세븐시즌스

이제, 블락비 모두를 주목할 때다.

블락비가 오는 11월 7일 새 앨범을 발표한다. 지난 2월 스페셜 싱글 ‘YESTERDAY’를 내놓은 뒤로 9개월 만에 완전체로 선보이는 새 앨범이다.

그동안 블락비 음악의 원천은 지코와 박경의 프로듀싱 능력에서 나왔다. 지금의 블락비에 이르기까지 두 멤버의 성장은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2011년 싱글 앨범 ‘Do U Wanna B?’로 데뷔한 블락비는 당시 완벽한 주류로 자리잡지 못한 음악장르인 힙합을 대중 친화적 접근법으로 풀어내며 가요계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지코는 데뷔 앨범부터 직접 프로듀싱하며 화제를 모았다.

박경은 이미 ‘보통연애’ 로 성공적인 홀로서기에 성공한 바 있다. 달달한 감성을 담아냈던 이 곡으로 각종 음원 차트 올킬과 함께 음악 방송에서도 1위를 차지했던 박경은 블락비 활동도 성공적으로 소화하며 아티스트로서의 존재감을 든든하게 다졌다. ‘YESTERDAY’도 박경의 자작곡이었다.

첫 싱글 발매 이후 6년이란 시간 동안 블락비는 ‘난리나’ ‘닐리리맘보’, ‘눈감아줄게’, ‘Very Good’, ‘HER’, ‘TOY’, ‘Yesterday’ 등 다수의 대표곡을 쏟아내며 단순 아이돌 그룹에서 그치는 것이 아닌 아티스트적인 면모를 부각시켰다.

블락비를 자체 프로듀싱그룹으로 거듭나게 한데는 지코와 박경의 공이 컸다. 지코는 남다른 음악적 감각으로 블락비의 방향성을 제시했고, 솔로 활동을 통해 음악적 스펙트럼과 대중성을 동시에 거머쥐게 됐다.

소속사 세븐시즌스는 “데뷔 이후 지코와 박경은 서로에게 음악적, 동료로서 버팀목이 되어주며 성장했다.솔로 아티스트로서도 끊임없는 성장을 보여주는 두 사람이 앞으로 가요계에 끼치는 영향 또한 상당히 클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특히 최근에는 퍼포먼스 라인의 중심인 비범도 곡을 쓰고 있으며, 이미지 메이커로 평가받아온 재효도 숨겨진 보컬 실력을 뽐낼 기회를 엿보고 있다.

블락비 메인보컬인 태일은 지난 6월 12일 태일은 싱글 앨범 ‘좋아한다 안 한다’를 발매, 직후 주요 음원차트 상위권에 오르며 지코, 박경에 이어 ‘차트 강자’에 오르는 쾌거를 달성했다.

유권은 7월 Mnet ‘힛더스테이지’에 출연하며 퍼포먼스 달인으로 성장했다. 한 편의 뮤지컬 같은 무대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으며 베일에 가려졌던 유권의 매력을 발산했다. 앞서 일본에서 뮤지컬 ‘올슉업’과 ‘런 투 유’을 통해 무대에 오르며 배우로 성장한 유권은 한층 깊어진 퍼포먼스로 블락비 유권이 아닌 아티스트 유권으로 발돋움했다.

최근 블락비의 막내 피오는 음악활동 뿐만 아니라 연기, 예능에서도 활약하고 있다. SBS ‘사랑의 온도’에서 강민호역으로 출연 중이며 지난 9월 27일 직접 프로듀싱까지 한 첫 솔로 싱글 앨범을 발매하며 괄목할만한 성장을 보이고 있다.

이처럼 블락비는 리더 지코가 맨 처음 대중의 이목을 끌었지만 멤버 개개인이 감춰뒀던 역량을 드러내기 시작하며 솔로 활동 역시 큰 탄력을 받으며 그룹과 함께 큰 시너지를 내고 있다.

이에 블락비가 오는 11월 7일 선보일 여섯 번째 미니 앨범에 기대가 모아진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