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2017 광고주들이 뽑은 ‘좋은 프로그램’ 선정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가 광고주들이 뽑은 ‘좋은 프로그램’으로 선정됐다.

‘미우새’는 한국광고주협회가 주관하는 ‘2017년 광고주가 뽑은 좋은 프로그램상’의 연예오락부문 수상작으로 결정됐다.

‘광고주가 뽑은 좋은 프로그램상’은 가족이 함께 볼 수 있는 건전하고 유익한 프로그램, 시청률이 높으면서 광고효과가 좋은 프로그램을 기준으로 한국광고주협회 회원사들의 투표와 심사를 통해 선정된다.

이 상을 수상한 ‘미우새’는 MC 신동엽과 서장훈, 그리고 다양한 연예인 게스트들이 스페셜 MC들이 참여, 김건모와 박수홍, 이상민, 토니 안의 어머니와 함께 비혼 아들들의 일상을 들여다보며 신선하고도 공감가는 토크를 나누고 있다.

무엇보다도 프로그램은 대한민국에 존재하는 세대 간의 갈등과 사랑, 소통을 예능으로 풀어냈다는 호평을 이끌어 내고 있다.

‘미우새’는 2016년 7월 파일럿 방송직후 좋은 반응덕분에 금요일 밤 11시 대에 정규 편성됐다. 올해 4월부터 일요일 밤 9시 시간대에 1, 2부로 나뉘어 편성되었는데, 2부의 경우 최근 3주연속 20%가 넘는 시청률을 기록하며 일요일에 방송된 지상파와 종편, 그리고 케이블의 예능 프로그램중 전체 1위를 차지했다.

‘미우새’는 2017년 한해만 해도 ‘한국PD대상 예능부문 작품상’, ‘백상예술대상 TV예능 작품상’, ‘한국방송대상 연예오락부문 작품상’등 방송전문가가 수여하는 상에 이어 이번에는 광고주들이 선정하는 상까지 수상하는 영예를 안게 됐다.

‘광고주가 뽑은 좋은 프로그램상 시상식’, 그리고 ’광고주가 뽑은 좋은 모델상‘ 시상식은 오는 26일 롯데호텔에서 개최되는 ‘2017 한국광고주대회 광고주의 밤’ 행사에서 있을 예정이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