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잠사’ 백성현, 정말 살인범일까…긴장감 UP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당잠사' 백성현 / 사진=방송 캡처

‘당잠사’ 백성현 / 사진=방송 캡처

배우 백성현이 SBS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이하 당잠사)’에 출연해 믿고 보는 배우의 면모를 입증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당잠사’에서 백성현은 서비스 점수에 연연해 고객의 쓰레기 분리수거까지 대신해주는 인터넷 설치기사 학영 역을 맡았다. 그는 양궁선수 수경(차정원)의 살인사건 용의자로 몰리며 긴장감을 유발했다.

학영은 고객 앞에서는 친절하고 해맑은 미소로 상대하지만 고객의 뒤에서는 굳은 표정으로 의미심장한 SNS를 올리는가 하면, 우탁(정해인)의 고등학교 동창으로 등장해 경찰인 우탁의 비밀을 알고 협박하는 장면이 그려져 비밀을 풀게 해줄 열쇠가 될지 궁금증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때 백성현은 표정연기만으로 단번에 범인으로 의심받게 되어 초반 몰입도를 높이는가 하면 극 후반부 우탁에게 범인이 아니라고 눈물로 애원하는 모습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움직이며 정말 잔혹한 살인범이 맞을지 다음 회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두터운 연기 내공을 발휘한 백성현이 특별출연한 ‘당잠사’는 오늘(19일) 오후 10시 15, 16회가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