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라인업 실화… ‘엠카운트다운’, 태민·하이라이트·비투비 ‘美친 컴백 라인업’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net '엠카운트다운' 라인업 / 사진제공=각 소속사

Mnet ‘엠카운트다운’ 라인업 / 사진제공=각 소속사

Mnet ‘엠카운트다운’이 황금 라인업을 선보인다.

‘엠카운트다운’ 측은 19일 방송에서 태민·하이라이트·비투비의 컴백 무대와 Mnet ‘프로듀스101 시즌2’ 출신 그룹 JBJ와 레인즈가 데뷔 무대를 준비했다.

먼저 태민은 리드미컬하면서도 몽환적인 분위기의 ‘MOVE’ 무대를 최초공개 한다. ‘MOVE’는 사랑에 빠진 상대방의 아름다움에 대한 감탄과 강한 이끌림을 성숙하게 풀어낸 가사가 인상적인 곡이다. 태민은 성숙한 보컬과 함께 절제된 에너지가 돋보이는 퍼포먼스로 무대를 압도하며, 완성된 아티스트로서의 면모를 드러낼 예정. 또 늘 모자란 사랑에 대한 갈증을 ‘목마름’에 빗댄 트랩 비트 기반의 어반 알앤비 ‘Thirsty’도 최초로 공개할 계획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하이라이트는 타이틀곡 ‘어쩔 수 없지 뭐’와 수록곡 ‘Celebrate’ 무대를 최초 공개한다. ‘어쩔 수 없지 뭐’는 록 기반 댄스곡으로, 전작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에 이어 일상에 지친 사람들을 격려하는 메시지가 담겼다. 앞선 활동에서 선보였던 감성 넘치는 곡들과는 또 다른 매력을 만나볼 수 있을 전망. 멤버들이 무대에서 뿜어내는 밝은 에너지로 팬들과 시청자들에게 공감, 위로를 선사할 예정이다.

비투비는 가을의 아련하고 쓰린 감성이 물씬 묻어나는 타이틀곡 ‘그리워하다’ 무대를 최초로 선보인다. ‘그리워하다’는 멤버 임현식의 자작곡으로 헤어진 연인을 그리워하는 진솔한 감정을 편안한 멜로디로 덤덤하게 풀어낸 발라드 곡이다. 멤버들의 성숙한 보컬과 짙어진 감성이 시청자들의 귀를 사로잡을 전망. 또 일렉트로닉 댄스 장르의 수록곡 ‘신바람’ 무대를 함께 선보이며 비투비의 다채로운 매력을 드러낼 계획이다.

‘프로듀스101 시즌2’ 출신 연습생들로 구성된 프로젝트 그룹 JBJ, 레인즈의 데뷔 무대도 오늘 ‘엠카운트다운’의 관전 포인트다. JBJ는 ‘댄디 섹시’ 콘셉트를 내세워 팬심 저격에 나선다. 타이틀곡 ‘Fantasy’는 꿈의 존재가 현실로 나타나는 내용을 담은 곡으로 웅장한 사운드와 멤버들의 무르익은 비주얼이 시선을 강탈할 예정. 레인즈는 풋풋하고 청량한 매력의 타이틀곡 ‘줄리엣’으로 데뷔 무대를 갖는다. 중독성 있는 멜로디와 파워풀한 퍼포먼스로 분위기를 달굴 전망이다.

이외에도 볼빨간 사춘기, 갓세븐, 다이아, 뉴이스트W, 업텐션, 에이프릴 등이 출연해 무대를 풍성하게 채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