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지태의 진가, ‘매드독’에서 빛났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매드독' 방송 캡쳐

/사진=KBS2 ‘매드독’ 방송 캡쳐

KBS2 수목드라마 ‘매드독’(극본 김수진, 연출 황의경) 유지태의 폭발한 감정 연기에 시청자들이 호평을 보내고 있다.

18일 방송된 ‘매드독’에서는 최강우(유지태)가 김민준(우도환)의 정체에 대해 알게 되고, 강은주 사건을 조사하는 이야기가 공개됐다.

최강우는 김민준이 자신의 가족을 잃게 만든 비행기 추락사건 조종사의 동생이라는 사실을 알고 경악했다. 하지만 되려 당당하게 나오는 민준을 파헤치기 시작했고 추락사고와 관련된 신문 기사들이 스크랩이 가득한 비밀의 방을 찾아냈다.

그리고 민준과 함께 사진 찍힌 의문의 임산부 강은주 사건에 대해 조사하기 시작했다. 조사하면 할수록 민준이 강은주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했음을 알게 됐고, 단순 보험 사기 이상의 사연이 있음을 알아챘다.

다시 강은주의 집에 찾아간 곳에서 최강우는 김민준과 마주쳤고 이런 일을 꾸미는 이유가 무엇인지 캐물으며 그의 멱살을 잡고 증오심을 불태웠다.

이 과정에서 유지태가 내뿜는 감정은 시청자들을 극에 완전히 몰입하게 만들었다. 유지태는 존재감만으로 브라운관을 압도했다. 특히 감정이 폭발하고 절규하는 장면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발음과 발성에 강렬한 눈빛까지 유지태의 진가를 보여줬다.

‘매드독’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