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암동 복수자들’ 이준영, 라미란 돕고 복자클럽 정식 합류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tvN '부암동 복수자들' 방송 캡쳐

/사진=tvN ‘부암동 복수자들’ 방송 캡쳐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극본 황다은, 연출 권석장) 이준영이 라미란을 돕고 복자클럽에 합류하게 됐다.

18일 방송된 ‘부암동 복수자들’에서는 홍도희(라미란)의 딸 김희경(윤진솔)이 교장 홍상만(김형일)에게 성추행 당했다.

김희경은 동생 학교인 세빛고에 체육 기간제 교사로 취업하고 첫 출근했다. 교장 홍상만은 인사하러 온 김희경에게 “김 선생은 체육이 아니라 무용 선수 같네”라고 말하며 손과 몸을 더듬었다. 이에 김희경은 교장의 행동에 불편함을 느꼈다.

이후 집으로 돌아온 김희경은 가족의 축하를 받았지만 마음은 편하지 않았다. 김희경은 “나 짤릴 것 같아”라고 눈물을 흘렸다.

알고보니 김희경은 회식 때 자신의 다리를 더듬은 교장의 행동을 막으려다 바지에 음식을 쏟은 것. 이에 홍도희는 “사지를 분질러야지”라며 분노했다.

이후 복자클럽 3인방은 학부모 간담회에 참석했고 설사약을 물에 타 교장에게 먹이려했다. 하지만 실패했고 이어 간담회가 시작됐다. 홍도희는 딸이 당한 수모를 밝히고 싶어 했으나, 딸의 간곡한 부탁에 결국 눈물을 삼키며 자리에 앉아야했다.

하지만 홍상만 교장은 물에 설사약을 타고 접착제가 뿌려진 의자에 앉아있었다. 이내 배가 요동치자 일어나려 했으나 바지가 의자에 붙어 화장실에 가지 못한 채 고통을 겪었다. 이는 모두 수겸(이준영)의 장난이었다. 홍도희의 복수를 대신 해준 이수겸은 복자클럽으로 정식 합류하게 됐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