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윤여정 “이혼 후 돈 절실…역할 가리지 않고 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tvN '택시' 방송 캡쳐

/사진=tvN ‘택시’ 방송 캡쳐

tvN 예능프로그램 ‘현장토크쇼 택시’(이하 ‘택시’) 윤여정이 가족의 이야기를 털어놨다.

19일 방송된 ‘택시’에서 윤여정은 “아이들은 학교를 무사히 마치고 각자 원하는 일을 하고 있다. 둘째는 음악업계에서 일한다. ABC방송국에 들어갔던 첫째는 자신이 생각했던 일이 아니었다며 회사를 그만두고 새로운 일을 찾았다. 패션업계에서 행복하게 일하고 있다”며 가족이야기를 공개했다.

아들의 결혼에 대해 관심이 없느냐는 질문에 그녀는 “내가 열심히 키워서 성인이 되었으면 결혼은 자신이 알아서 해야 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어 ‘아들과 함께 살 생각은 없느냐’는 질문에 “가끔보면 더 반갑지 않겠나”라고 답했다.

또 윤여정은 “이혼하고 가장이 됐을 때 돈이 가장 절실 했다”며 “당시 어떤 역할이든 가리지 않고 모두 했다”고 말했다.

이어 “연기라는게 정말 어려운 거다. 마음은 절실했지만 하면 할수록 어렵더라”며 “그때 절실했던 경험이 없었더라면 지금의 윤여정은 없었을 것이다”라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