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선’ 하지원, 강민혁 수술 집도 “내가 할게요”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MBC ‘병원선’ 방송 캡처

/ 사진=MBC ‘병원선’ 방송 캡처

병원선하지원이 강민혁을 살리고자 수술 집도에 나섰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병원선에서는 무장괴한이 병원선을 점령했다. 때문에 은재는 수술을 성공적으로 끝마쳤음에도 끌려갈 위기에 처했다. 곽현은 이를 말리기 위해 은재와 도망쳤고 그 과정에서 무장괴한의 총에 맞아 쓰러졌다.

곽현은 곧 육지의 한 병원으로 이송됐다. 인력이 부족했던 병원 측은 송은재에게 “지금 주말이라 (수술을) 담당할 의사가 송은재 너뿐이다. 할 수 있겠냐고 물었다.

한참을 망설이던 송은재는내가 하겠다. 이 수술 내가 집도한다”고 의지를 보였다. 송은재는 수술에 들어가기 전 곽현과의 추억을 떠올리며 애틋함을 보였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