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년째 금주 중”.. 이유리, 숟가락으로 맥주병 따기도 OK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싱글 와이프' 방송 화면 캡쳐

SBS ‘싱글 와이프’ 방송 화면 캡쳐

배우 이유리가 애주가의 면모를 보였다.

18일 방송된 SBS ‘싱글 와이프’에서 이유리는 남이섬으로 일탈 여행을 떠났다.

이날 방송에서 “14년 전에 술을 끊었다”고 고백한 이유리는 잠시 후 숟가락으로 맥주병의 뚜껑을 여는 데 성공해 눈길을 끌었다. 시원한 소리와 함께 날아가는 뚜껑에 스튜디오는 물론, 이유리와 동석한 사람들 역시 “부럽다” “멋있다”고 감탄했다.

박명수가 “폭탄주 아주머니 같다”고 말하자 이유리는 “영상을 보고 연습한 것뿐”이라고 답했다. 이어 “맡았던 역할이 잘 노는 역할이어서 연습했다. 해보니 재밌었라”고 해명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