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 와이프’ 아내들의 남이섬 일탈 여행 “모닝 맥주가 제맛!”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싱글 와이프' 방송 화면 캡쳐

SBS ‘싱글 와이프’ 방송 화면 캡쳐

SBS ‘싱글 와이프’에서 아내들이 남이섬 일탈 여행을 떠났다. 이들은 아침부터 맥주를 마시며 우정을 다졌다.

18일 ‘싱글 와이프’에서는 출연자들의 아내들이 모여 MC 이유리와 함께 남이섬으로 여행을 떠났다.

이들은 만나자마자 말을 놓고 친근하게 대화를 나눴다. 용산역에 도착하자마자 “맥주는 챙겼느냐. 기차 안에서 파는 맥주는 미지근하지 않으냐”며 진솔한 모습을 드러냈다.

기차에 오른 이들은 ‘모닝 맥주’를 즐기며 설레는 모습을 보였다. 서현철의 아내 재은은 “지난 방송에서 경민이 아침부터 맥주를 마시는 것을 보고 나도 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맥주를 아침에 마시면…”하며 말을 아끼는 듯하더니 “더 기분이 좋지”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