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선’ 강민혁, 하지원 대신 총 맞고 쓰러져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MBC ‘병원선’ 방송 캡처

/ 사진=MBC ‘병원선’ 방송 캡처

 

병원선’ 강민혁이 총에 맞아 쓰러졌다.

18일 밤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병원선에서는 곽현(강민혁)과 송은재(하지원)가 무장괴한의 침입을 받았다무장괴한은 병원선의 모든 사람들을 묶어놓고 3시간 안에 자신들 보스를 수술해 살려내라고 협박했다.

결국 수술을 성공적으로 끝마친 곽현과 송은재. 하지만 무장괴한은 처음 요구와는 달리 “송은재 선생은 우리와 함께 간다. 우리도 보험이라는 게 있어야 되지 않겠냐. 경찰이 쫓아오면 송은재를 가만두지 않겠다며 은재를 데려가려 했다. 곽현은 “나를 데리고 가라. 이건 말이 다르다”며 화를 냈다.

그때 병원선의 모든 통신이 두절된 걸 이상하게 여긴 경찰들이 들이닥쳤고 곽현은 권총을 든 무장괴한과 싸움을 벌였다. 그로부터 도망치려던 송은재와 곽현. 하지만 결국 곽현은 송은재 대신 총에 맞아 쓰러졌다.

최정민 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