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미식회’ 은혁 “좋아하는 음식은 남는 것도 먹어… 잔반 담당”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tvN ‘수요미식회’ 방송 캡처

/ 사진=tvN ‘수요미식회’ 방송 캡처

슈퍼주니어 은혁이 자신을잔반 담당이라고 소개했다.

은혁은 18일 오후 방송된 tvN ‘수요미식회에 출연해 자신의 식습관을 잔반 처리 담당이라고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은혁이 이와 같이 밝히자 출연진들은 그 이유를 궁금해했다. 이에 그는저는 식사 마지막까지 남아서 음식을 먹는다며 다소 독특한 이유를 공개했다.

MC 신동엽이 “그런 역할은 신동씨가 할 것 같은데 굉장히 의외다라며 자신의 생각을 말하자 은혁은신동은 메인 음식 담당이고 저는 그냥 모든 음식을 담당하는 것 같다”고 대답했다.

이어 은혁은저는 제가 좋아하는 게 있으면 모르는 사람이 먹던 것도 먹을 수 있을 정도다라고 대답해 출연진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이를 들은 전현무는 “제가 대기실에 만두를 먹다 남겼는데 그걸 드셔도 되겠다. 한 입 씹고 말았다”고 덧붙였다. 은혁은 “제가 다 먹긴 하지만 씹다 남긴 건 안 먹는다”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