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암동 복수자들’, 이준영 기지로 완전체 첫 복수 성공 “이제 시작” (종합)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tvN '부암동 복수자들' 방송화면

/사진=tvN ‘부암동 복수자들’ 방송화면

“이제 진짜 시작입니다.” 복자클럽의 본격적인 복수가 시작됐다.

18일 방송된 tvN ‘부암동 복수자들’에서는 이수겸(이준영, 유키스 준)이 김정혜(이요원)에게 자신을 복자클럽 회원으로 받아달라고 요청했다.

고민하던 김정혜는 “어른들 일에 아이를 휘말리게 하지 말자” “이용하는 것과 다름 없다”고 만류하는 홍도희(라미란), 이미숙(명세빈)의 뜻에 따라 이를 거절했다.

이수겸은 대신 김정혜에게 “친해지자”고 제안했지만 이 역시 거절당했다. 김정혜는 이수겸의 호의를 오해하기까지 했다. 다음 날 이수겸은 집을 나가 원래 살던 조부모의 집을 찾았다.

그런 와중에 조부모의 집과 선산을 잃게 됐다. 친모(신동미)가 이수겸 몰래 집과 선산을 팔아치운 것. 이수겸은 이를 말리려고 난동을 부리다 파출소에 잡혀갔다.

이수겸은 친모 대신 보호자 역할을 해줄 김정혜에게 도움을 구했다. 홍도희, 이미숙을 대동하고 나타난 김정혜는 “앞으로 어디 갈 때는 이야기하고 나가라”며 “먼 데서 사고치지 말라”고 했다.

이수겸은 자신을 곤경에서 구해준 답례로 세 여자를 조부모의 집에 초대하고 식사를 대접했다. 홍도희와 이미숙은 이수겸에 대해 “조부모 아래서 잘 자란 것 같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수겸은 다시 한 번 복자클럽에 자신을 받아달라고 요구했다. 이어 “우리 아버지(최병모)가 복수 대상이지 않냐. 우연히 들었다”면서 친부이자 김정혜의 남편에게 복수하고 싶은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나 세 여자는 쉽게 답하지 못했다.

다음 날, 김정혜, 이미숙, 홍도희는 고등학교 교장 홍상만(김형일)에게 성추행을 당한 홍도희의 딸을 위해 복수에 나섰다. 학부모 모임에서 홍상만에게 설사약을 먹일 계획이었으나 일이 꼬이면서 작전이 실패할 위기에 처했다.

그런데 학부모 모임이 시작된 뒤 홍상만이 난처한 표정을 지었다. 그는 화장실이 급한 듯 자리에서 일어나려 했으나 엉덩이가 의자에 붙어 옴짝달싹 못했다. 이수겸이 손을 쓴 것이었다. 이수겸은 복자클럽의 세 여자가 학교에 도착하기 전, 홍상만의 물컵에 설사약을 타고 그가 앉을 의자에 접착제를 발라놨다. 결국 홍상만은 많은 학부모들 앞에서 망신을 당했다.

이수겸의 기지로 홍상만에 대한 복수를 성공한 복자클럽 4인방은 모든 일이 마무리된 뒤 한 자리에 모였다. 결연한 표정으로 서로를 바라보던 가운데 김정혜는 “이제 진짜 시작”이라며 의지를 다졌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