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석, 수지 위로… “자책은 짧게, 대신 잊지는 말고”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의 방송 화면 캡쳐

SBS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의 방송 화면 캡쳐

이종석이 죄책감에 시달리는 수지를 위로했다.

18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극본 박혜련, 연출 오충환·박수진)에서 홍주(수지)는 자신 때문에 우탁(정해인)이 다쳤다고 생각해 죄책감에 시달렸다.

재찬(이종석)은 그런 홍주를 찾아가 “당신이 여기서 혼자 자책하면서 추잡스럽게 우는 꿈을 꿨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서럽게 눈물을 흘리는 홍주에게 “자책은 짧게. 대신 오래오래 잊지는 마. 그래야 갚아 나간다”고 위로했다.

이를 들은 홍주는 “노래 가사인가. 본인이 한 말 아닌 것 같은데”라며 서툴게 그의 진심을 받아줬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