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소녀’ 허지웅 “지인 中 50대 비혼 여성들, 행복도 제일 높아”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N '비행소녀' 방송 화면 캡쳐

MBN ‘비행소녀’ 방송 화면 캡쳐

영화평론가 겸 방송인 허지웅이에서 “주변의 50대 비혼 여성들의 행복도가 가장 높다”고 말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MBN ‘비행소녀’에서 최여진·데니·허지웅은 조미령의 집을 방문, 함께 술을 마시며 대화를 나눴다. 이들은 전부 미혼으로, 결혼하지 않는 삶에 대해 솔직한 마음을 털어놓았다.

최여진은 술을 마시던 중 “50대와 60대에는 어떤 모습은 하고 있을까”하고 물었고 조미령은 “나는 곧 50대다”라며 민망해했다.

이를 들은 허지웅은 “내 주변에 50대 비혼 여성들은 가장 삶에 만족해한다”며 “정말 행복해 보이더라”고 말했다. 이어 “정신적인 평형상태를 이루기 때문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