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소연, 송재희에 서운 “다시는 요리 안 할래”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지소연, 송재희 / 사진제공=KBS2 '살림하는 남자들2' 방송화면

지소연, 송재희 / 사진제공=KBS2 ‘살림하는 남자들2’ 방송화면

배우 지소연이 남편 송재희에 서운함을 느꼈다.

18일 오후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지소연이 송재희를 위해 저녁 식사를 준비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지소연은 달걀 말이와 고등어 조림을 만들었다. 요리에 서툰 그이지만 송재희를 위해 노력한 것.

완성된 음식을 본 송재희는 감탄했다. 그러나 음식을 입에 넣은 표정은 좋지 못했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송재희는 음식에 대한 맛을 묻자 말을 아꼈다.

지소연 앞에서는 “맛있다”고 거듭 강조한 송재희는 이어 “양념을 잘 안 섞었나보다”고 조심스럽게 운을 뗐다. 특히 고등어 조림의 간이 제각각이었던 것.

고등어 조립을 한 입 먹은 지소연은 “이게 짜냐”면서 “생선 조림은 원래 이런 것이 아니냐”고 입을 삐죽였다. 그러면서 “다시는 요리 안 하겠다”며 “오늘 작은 방에서 자라”고 서운함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